HOME  >  산업  >  바이오&ICT

보안 앱 ‘알약’ 월 이용자 330만명…점유율 1위 기록

알약 안드로이드 사용자, 전년 동월 대비 58% 증가
순 설치자 수도 48%↑…675만명

보안 앱 ‘알약’ 월 이용자 330만명…점유율 1위 기록
이스트시큐리티 CI.
보안 애플리케이션 ‘알약 안드로이드’가 지난 3월 순이용자 수(MAU) 330만여 명을 기록하며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약 58% 증가한 수준이다.

18일 통합 보안 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시장조사기관 코리안클릭의 3월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앱의 순 설치자 수는 약 48% 증가한 675만여 명이었다.

이는 국내 모바일 보안앱 분야에서 사용자 수, 설치자 수 기준 모두 1위를 달성한 성과다. 알약이 PC 환경을 넘어 모바일에서도 사용자에게 신뢰받는 보안 제품으로 성장했다는 평가다.

이번 성과는 자본력 차이와 적극적인 마케팅 공세에 밀려 외산 제품에 내주었던 국내 시장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기존 알약 안드로이드 제품이 제공하던 강력한 보안 성능에 각종 편의 기능을 더해, 보안과 스마트폰 관리를 하나의 앱을 통해 제공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치며 제품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왔다.

이를 위해 회사 측은 지난 1년 동안 알약 안드로이드에 △배터리 관리 △스마트폰 청소 △클라우드 검사 △카카오톡 파일 정리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추가하는 업데이트를 꾸준히 진행했다.

이 같은 제품의 변화는 사용자 수 증가는 물론 사용자가 앱을 얼마나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는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각종 ‘앱 활동성’ 지표의 상승도 견인했다.

3월 통계 기준 알약 안드로이드 사용자의 월평균 앱 이용 시간은 약 50분으로 전년 동월 대비 5배 가까이 늘어났고, 월평균 앱 실행 횟수 역시 약 34회로 4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은 “스마트폰을 대상으로 하는 보안 위협의 수위가 나날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에, 안전한 스마트폰 사용을 위해서는 모바일 보안앱을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며 “특히 보안 위협은 특정 국가나 지역에 특화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우리나라 보안 환경에 집중적인 투자와 대응을 하고 있는 국산 보안앱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알약 안드로이드는 2010년 출시 이후 국내 스마트폰 보안 위협에 완벽히 대응해오며, 강력한 보안 성능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스마트폰 보안과 관리 기능을 알약 안드로이드 앱 하나로 편리하게 사용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용민기자 minizz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