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북한은 우리 주적...그러나 평화통일 이뤄야"

  • 김경민 기자
  • 2017-04-20 14:30:52
  • 정치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안철수,
안철수, "북한은 우리 주적...그러나 평화통일 이뤄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북한은 우리의 주작"이라고 말했다.


20일 안 후보는 전날 TV토론서 화제가 된 문재인 후보의 '주적'입장을 의식한 듯 "이미 국방백서에 주적으로 명시돼 있다. 그 점에 대해선 문재인 후보에 동의 안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주적이면서 동시에 우리는 평화통일을 이뤄야 하는 문제가 있다"며 "우리의 대화 상대이자 평화통일을 이뤄야 하는 상대"라고 설명한 안 후보는 김정은에 대해서는 "정말 골칫덩어리다. 예측불가능하다"면서도 "이 문제를 우리나라도 적극 풀기 위해 나서야 하지만 미국과 중국이 정말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안 후보는 전시작전권 환수 문제에 대해서는 "한미 간 합의된 게 우리가 어느 정도 조건이 충족될 때까지 전시작전권을 연기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가 안보역량을 튼튼하게 할 때 검토, 협의하게 돼있다"며 "그러자면 우리 스스로 노력해 국방력을 강화해야 한다. 그게 자강안보"라며 즉답을 피했다.

[사진 = KBS]

/김경민 기자 kkm261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