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정치일반

문재인-안철수, '북한 주적론'에 설전 '색깔론' 규정하며 반박

  • 장주영 기자
  • 2017-04-20 17:20:45
  • 정치일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이 20일 ‘북한 주적(主適)론’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전날 대선후보 초청 2차 TV토론에서 문재인 후보가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질문에 “국방부가 할 일이지,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할 대답이 아니다”라고 발언을 것을 놓고 공방을 주고받은 것.

안 후보측 상임선대위원장인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엄연히 국방백서에는 주적이 북한”이라며 “문 후보가 주적에 답변을 못 한 것은 안보문제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나섰고, 이에 문 후보 측은 ‘색깔론’으로 규정하면서 반박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적론, 햇볕정책과 관련해서 박 대표가 할 말은 아니지 않은가”라며 “적어도 박 대표가 문 후보에게 ‘북한 먼저 간다. 주적론을 부정한다’는 색깔론 공세를 펴는 것은 후배로서 실망스럽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을 오래 모셨고 6·15 정상회담을 성공시키고 평생 남북평화에 기여하신 분이 유승민·홍준표 후보와 다를 바 없는 말을 해도 되느냐”라며 “후배로서 이런 모습은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린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유은혜 대변인도 논평에서 박 대표를 향해 “‘가짜보수’ 표를 얻자고 허위사실에 근거한 색깔론에 편승하는 건 넘어선 안 될 선”이라며 “근거 없는 종북몰이에 동참하지 마시라”고 말했다.

안 후보를 겨냥한 검증 공세도 계속됐다.

종합상황본부 2실장인 박범계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안랩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헐값 인수 문제와 관련, “대표이사가 최대 주주인 자기에게 전량 몰아주기, 자기 배정, 자기거래라는 점에서 삼성 SDS보다 더 나쁘다”며 “꼼수로 재산을 부풀린 과정에 대해 안 후보가 직접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이에 안 후보 측 손금주 수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후보와 민주당은 주적이라는 단어가 있어야 주적인 것인가”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북한의 도발과 핵실험 등으로 어느 때보다 위협받고 있다. 국군 통수권자와 집권여당이 북한의 정권과 북한 군부를 적으로 여기지 않는다면 어떻게 국민이 안심할 수 있겠는가”라고 전했다.

손 대변인은 “북한과 북한 주민은 당연히 함께해야 할 평화통일의 대상이지만 독재와 안보위협을 지속적으로 일삼고 있는 북한 정권과 북한 군부는 우리의 적이라고 명확히 규정해주는 것이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가 가져야 할 안보관”이라며 “문 후보는 말장난으로 논점을 흐리지 말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정확한 안보관을 밝히는 것이 먼저”라고 언급했다.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