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경제·마켓

브레이크 때문에…잘 나가던 테슬라 '브레이크'

'모델S·X' 주차 제동장치 리콜 실시
차업계 '시총 1위' 10일만에 내줘

  • 박홍용 기자
  • 2017-04-21 14:36:41
  • 경제·마켓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테슬라, 시가총액, 대규모 리콜, GM, 자율주행 기능, 집단 소송

브레이크 때문에…잘 나가던 테슬라 '브레이크'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모델X’ /파리=AFP연합뉴스

실리콘밸리 ‘혁신의 아이콘’으로 우뚝 선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리콜과 소송 등 각종 악재에 시달리며 자동차 업계 시가총액 1위 자리에서 열흘 만에 물러났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은 테슬라가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이상 문제로 차량 5만3,000대를 리콜한다고 보도했다. 리콜 대상은 지난해 2~10월 생산된 고급 세단형 전기차 ‘모델S’와 크로스오버인 ‘모델X’다. 리콜 대수는 지난해 생산된 테슬라 차량의 63%에 해당하며 테슬라 창립 역사상 두 번째로 큰 규모다. 테슬라는 지난 2015년 11월 안전벨트 연결 이상으로 ‘모델S’ 9만대를 리콜한 바 있다.

테슬라는 성명에서 “이번 이슈로 영향을 받는 차량은 5% 미만이지만 만일을 대비해 5만3,000대를 전량 리콜한다”며 “차량 이상으로 인한 부상이나 사고는 한 건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외신들은 이번 리콜이 올 하반기 보급형 세단 ‘모델3’ 공개를 앞두고 대규모 생산라인을 확충하기 직전에 터진 악재라며 향후 테슬라 경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전날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해 미국에서 첫 소송을 당하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전날 미국 내 테슬라 차량 소유주들이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법원에 낸 집단소송에서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이 “위험하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송은 지난달 말까지 2분기 동안 차량을 구입한 4만7,000명을 위한 집단소송이다.

잇단 악재로 테슬라 주가는 이날 0.99% 하락했으며 시가총액은 496억7,000만달러로 줄어 10일 동종업계 1위 자리에 오른 지 10일 만에 제너럴모터스(GM)에 왕좌를 다시 내주게 됐다. 이날 GM은 주가가 0.92% 올라 시총 514억5,900만달러를 기록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