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정치·사회

시진핑, 이해찬 특사 회담 자리배치 외교적 결례 논란

시 주석만 상석에 앉아 외견상 업무 회의를 하는 형식
일각에서 사드 배치에 대한 불만 표시라는 분석도 나와

  • 윤상언 기자
  • 2017-05-19 16:43:47
  • 정치·사회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진핑, 이해찬, 중국, 외교적 결례

시진핑, 이해찬 특사 회담 자리배치 외교적 결례 논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이해찬 특사가 19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홀에서 면담하는 모습. 시 주석이 상석에 앉고 이 특사가 옆에 앉는 형국으로 배치돼 외견상 시 수석 주재의 업무회의를 하는 것 처럼 보여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온다./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의 대중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의 19일 면담 당시 중국 측 좌석배치에 외교적 결례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날 오전 시 주석은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이 전 총리를 접견하며 자신은 테이블 상석에 앉고 이 전 총리는 테이블 옆에 앉도록 했다. 이러한 좌석배치는 외견상 시 수석 주재의 업무회의를 하는 형식으로 비칠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이 특사는 “중국이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를 베이징으로 불러 공항에서 특사단을 영접하도록 하는 등 배려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반적인 대우에 큰 문제가 없었다는 식으로 말했다. 추 대사도 공항에서 “한국 특사를 모시고 중국대사가 본국에 들어온 것은 처음”이라며 “국가 정상이 온 경우가 아니면 대사가 수행해 본국에 오는 일이 없다”고 중국이 이 특사에 대한 대우가 남달랐음을 암시했다.

하지만 베이징 소식통은 대통령을 대리한 특사 자리를 ‘갑을 구조’로 배치한 것은 외교적 결례라며, 한반도 내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에 대한 불만의 표시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윤상언 인턴기자 sangun.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