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산업  >  자동차

[오늘의 자동차] 현대·기아차, ‘2017 상반기 R&D 테크데이’ 개최



[오늘의 자동차] 현대·기아차, ‘2017 상반기 R&D 테크데이’ 개최
양웅철(왼쪽 다섯번째) 현대·기아차 부회장과 연구개발 우수 협력사로 선정된 업체 관계자들이 13일 경기도 화성시 롤링힐스에서 열린 ‘R&D 협력사 테크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기아차가 주요 협력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협력사의 연구개발 협업을 강화해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친환경차 등 미래차 개발 역량을 키우기 위한 복안이다.

현대·기아차는 13일 경기도 화성시 롤링 힐스 호텔에서 양웅철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부회장을 비롯한 연구소 관계자들과 138개 주요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 상반기 R&D 협력사 테크데이(Tech Day)’를 개최했다.

‘R&D 협력사 테크데이’는 현대·기아차가 최신 정보 공유 및 각종 지원과 포상 등을 통해 협력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동반성장을 증진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는 행사다. 올해는 차량 IT 및 전동화 등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 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협력사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상반기와 하반기 두 번에 걸쳐 운영키로 했다.

‘상반기 R&D 테크데이’는 동반성장 기술지원 활동을 공유하고 기술 개발 공로가 큰 협력사를 포상하는 자리였다. 우선 현대·기아차는 협력사 기술 지원을 위해 올해 초부터 시행하고 있는 ‘레지던스 엔지니어’ 활동을 소개하고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레지던스 엔지니어’는 현대·기아차 연구원이 협력사 개발현장에 직접 찾아가 협업하는 활동으로, 품질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고 협력사의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현대·기아차는 올 한해 동안 모두 62개 협력사에 대한 ‘레지던스 엔지니어’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양웅철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치열해지고 있는 미래차 개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제품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찾아가는 협력사 현장 지원을 통해 기술 자생력 기반 구축 지원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신차종 개발 과정에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낸 협력사에 대한 포상도 이뤄졌다. 전기차 공조시스템의 효율성을 극대화 하는 데 기여한 한온시스템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온시스템은 지난해 출시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공조장치에 △고효율 히트 펌프 △예약 공조 시스템 △개별 공조 시스템 △스마트 인테이크 등을 적용함으로써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에 기여했다.

이밖에 환경차 부문에서 모토닉, 샤시부문에서 서한기업, 전자부문에서 유라코퍼레이션, 재료부문에서 프라코, 엔진부문에서 마그나파워트레인코리아, 변속기부문에서 서진오토모티브, 상용부문에서 에스엘 등 7개사가 우수상을 수상했다.

현대·기아차는 하반기에는 협력사의 신기술을 전시하고 기술 세미나 등으로 구성된 ‘R&D 협력사 테크데이’와 함께 전세계 경쟁업체들의 완성차를 전시해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한 ‘R&D 모터쇼’ 등 ‘R&D 협력사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다.

/조민규기자 cmk2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