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윤지웅 '음주운전' 파문에...야구팬 "류제국 돈 굳었다"

  • 김상민 기자
  • 2017-07-10 15:55:01
  • 스포츠
윤지웅 '음주운전' 파문에...야구팬
윤지웅 ‘음주운전’ 파문에...야구팬 “류제국 돈 굳었다”

음주운전으로 불구속 입건된 LG트윈스 좌완투수 윤지웅이 ‘이병규의 은퇴식’서 술을 마셨다고 진술한 가운데, 정작 이병규가 “윤지웅과 술자리를 갖지 않았다”고 반박해 파문이 일었다.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병규는 이날 “나는 (은퇴식 후) 동료들이 아닌 가족, 지인과 함께 있었다”며 “윤지웅과 다른 후배들이 그 자리에 인사를 하러 온 건 사실이다. 하지만 내가 은퇴식이 끝난 뒤 후배들을 불러 술자리를 가졌다는 오해를 받고 싶진 않다. 새벽 3시쯤 귀가해 바로 잠자리에 들었다”고 털어놨다.

누리꾼들은 “니들 진짜 라뱅(이병규)한테 미안하지도 않냐?”,“류제국 돈굳겠네. 우승하면 유광잠바 돌린다고 하더니”,“실망이 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경스타 김상민기자 ksm3835@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