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산업  >  기업

현대아산 "금강산관광 재재 희망의 끈 아직 안 놓았어요"

오늘 금강산관광 중단 9년째
"남북 관계 개선 대비해 준비"

  • 홍준석 기자
  • 2017-07-10 17:07:47
  • 기업


“사건이 충격적이긴 했지만 몇 달 중단되고 말 줄 알았죠. 근데 벌써 10년이 다 돼갑니다. 재개 희망을 가지고 있지만 그게 어디 우리 뜻대로 되는 일입니까.”

금강산 관광객이 북한 병사가 쏜 총탄에 맞아 숨진 지 11일로 꼭 9년이 된다. 남북 민간 교류의 상징이던 금강산 관광은 사건 당일인 지난 2008년 7월11일 즉시 중단됐다. 북측에 머물던 1,000여명의 관광객도 하루 이틀 사이 짐을 싸 내려왔다. 대북 민간사업을 주도하며 잘 나가던 현대아산의 시계(視界)는 그날로 제로가 됐다.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 중단 이후 매년 수십~수백억원의 적자를 감내하며 마이스(MICE), 유통, 건설·토목 사업 등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아산의 직원 수는 169명(기간제 포함)으로 10여년 전 1,000여명의 5분의1에도 못 미친다. 사장급이었던 대표이사도 지난해 9월 상무급으로 하향 조정됐고 14명 임원진은 현재 상무보 3명이 전부다. 영업 실적도 지난해 73억원 영업적자를 낸 것을 비롯해 금강산관광 중단 이후 매년 적자를 내고 있다.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 중단 이후 지금까지 누적된 매출 손실을 1조원 이상으로 추정한다.

현대아산 측은 금강산 중단 10년 차에 접어든 올 초 제출한 사업보고서를 통해 공식적으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 관계 개선을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다 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속내는 여전히 복잡하다.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국들의 움직임이 긴박해지면서 남북 문제가 첨예한 국제 문제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현대그룹의 한 관계자는 “남북 교류 재개는 이제 현대아산은 물론 우리나라 정부의 의지만으로도 결정될 수 없는 영역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당장 실타래가 엉켜 있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확대 운영의 필요성 등을 강조한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등의 여파로 신청조차 하지 못했던 고 정몽헌 현대 회장 추모식도 예전처럼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