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이승엽, 마지막 올스타전을 두 아들과 함께

시타·시구·시포 맡아…헌정 유니폼도 받아

  • 박민영 기자
  • 2017-07-13 11:11:00
  • 스포츠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마지막 올스타전에서 두 아들과 함께 그라운드에 오른다.

KBO는 1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리는 KBO리그 올스타전 때 이승엽을 배웅하는 의미의 행사를 마련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승엽이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인 가운데 마침 올해 올스타전은 이승엽이 야구를 시작한 대구에서 열린다.

이승엽과 두 아들은 시타·시구·시포를 맡아 올스타전 시작을 알린다. 이승엽의 첫째 아들 은혁(13) 군이 시구하고 은엽(7) 군이 시타자로 나선다. 이승엽은 포수 자리에서 시구를 받는다. 세 부자(父子)가 그라운드에 함께 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승엽은 이날 오후6시에 시작하는 경기에 앞서 오후3시50분부터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외야 그라운드에서 대구지역 유소년 야구 꿈나무들과 야구팬들을 대상으로 단독 팬 사인회를 한다. 이어 구본능 KBO 총재가 이승엽에게 헌정 유니폼을 증정하는 순서도 이어진다.

20년 전인 1997년 대구 시민구장에서 첫 올스타전을 치렀던 이승엽은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처음 열리는 올스타전에서 마지막 ‘별들의 잔치’를 맞게 됐다.

/박민영기자 m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