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KBO, ‘프로야구 입찰비리’ 은폐·축소”

문체부, KBO 관계자 검찰 수사 의뢰

  • 박성규 기자
  • 2017-07-17 12:37:31
  • 스포츠
한국야구위원회가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되는 중국 진출 사업의 입찰비리를 알고도 이를 은폐·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문화체육관광부가 프로야구 입찰비리 의혹과 관련해 회계감사를 통해 확인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KBO의 2016년 중국 진출 사업에서 담당자 강모 팀장은 가족회사인 A사의 낙찰을 위해 입찰제안서, 과업지시서 작성 등 제반 업무를 수행하고,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해 본인을 비롯한 내부직원 3명을 평가위원 5명에 포함시켰다. 또 별개 법인인 B사의 2015년 실적을 A사의 실적으로 기재하고도 이것이 문제 되지 않는다고 말했으며, A사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잔액을 전액 지불했다. KBO는 이런 사실을 알고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문체부 관계자는 “KBO는 올 초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도 3월까지 조사를 보류했으며, 관련 내용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기 전까지 문체부 보고 및 경찰 수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에서 사건에 대한 축소·은폐 의혹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파악된 사실을 토대로 강 팀장과 축소·은폐 의혹이 있는 양모씨 등 KBO 관계자 등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문체부는 법원 확정판결 시, 훈령에 의거해 KBO에 지원되는 보조금 삭감을 검토할 예정이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