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야구 국가대표팀 전임감독에…선동열 떴다

2020 도쿄올림픽까지 지휘

  • 양준호 기자
  • 2017-07-24 17:39:11
  • 스포츠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전임감독에…선동열 떴다

국보급 강속구와 슬라이더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선동열(54·사진). 그가 국가대표 사령탑으로도 전설 반열에 오를 수 있을까.

‘국보투수’ 선동열이 사상 첫 국가대표 전임감독으로 한국야구를 이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대표팀을 지휘할 사령탑으로 선동열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을 선임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선 감독은 오는 11월16~19일 일본에서 열릴 한국·일본·대만의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에서 대표팀 감독 데뷔전을 치른다. 이어 내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프리미어12, 2020 도쿄올림픽까지 사령탑을 지킨다.

대표팀을 꾸릴 때마다 감독 선임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던 KBO는 전임감독제를 도입하기로 지난 18일 결정했고 선 감독을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1985년 해태에서 데뷔해 11시즌 동안 146승40패132세이브, 평균자책점 1.20을 기록한 현역 시절의 선 감독은 1996년부터 4년간 일본(주니치)에서 10승4패98세이브를 올리기도 했다. 이후 삼성과 KIA에서 감독을 지냈고 삼성 감독 시절이던 2005·2006년에는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KBO리그 감독 통산 성적은 584승22무553패. 2006·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07 아시아선수권, 2015 프리미어12 등 대표팀 투수코치로도 경험이 많다. 선 감독은 “올해 WBC(1라운드 탈락)에서 대표팀이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는데 새로운 대표팀은 철저한 검증을 통해 최고의 멤버로 내년 아시안게임, 2020년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밝혔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