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모닝브리핑]하나금융투자 “美 12월 추가 금리인상 전망”

  • 박민주 기자
  • 2017-07-28 08:58:55
  • 종목·투자전략
- 7월 미국 FOMC에서 연준은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 동결. 비교적 견조한 고용시장을 바탕으로 완만하게 미국 경제가 성장하고 있지만 물가 관련 지표의 둔화가 연준의 적극적인 금리인상을 저지하고 있음. 실제로 향후 12개월 동안 물가 상승률이 2%를 다소 밑돌 것이라고 진단함에 따라 인플레이션 경계감은 일부 후퇴한 것으로 판단. 그럼에도 불구 지난 6월 FOMC에서 연내 시행 의사를 밝힌 대차대조표 축소에 대해서는 비교적 이른 시일(relatively soon)내 시행하겠다는 입장으로 보다 진전됨.

- 연준이 이미 대차대조표 축소 시행 의지를 밝혔기 때문에 7월 FOMC를 매파적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려움. 역설적으로 인플레이션에 대한 경계감이 다소 수그러들면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금리인상 횟수가 제한될 소지도 동시에 내포되어 있기 때문. 이러한 연준의 분위기 등을 감안해 당초 ‘9월 금리인상과 12월 대차대조표 축소 공식화’를 예상했던 당사의 입장은 ‘9월 대차대조표 축소 선언과 12월 추가 금리인상’으로 입장을 변경.

- 만일 9월 FOMC에서 대차대조표 축소를 공식 선언하면, 9~10월부터 보유한 자산 중 만기가 돌아오는 국채와 MBS의 재투자를 점진적으로 줄여 나갈 것. 대차대조표 축소가 단계적이고 유동적인 궤적으로 4~5년간 장기간 시행될 것으로 보여 텐트럼으로 연결될 개연성은 제한적. 과격한 보유자산 축소로 인해 일본 시장금리가 단기간에 급등하고 주식시장이 20%가량 하락했던 지난 2006년 BOJ의 경험을 FRB가 반면교사로 인식할 소지. 당시의 BOJ에 비해 FRB는 훨씬 친절하고 순하다는 판단.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