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오피니언  >  피플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10일 처음으로 프로야구 시구

  • 양준호 기자
  • 2017-08-03 16:21:28
  • 피플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10일 처음으로 프로야구 시구
이옥선 할머니.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90) 할머니가 광복절을 맞아 오는 10일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

kt wiz는 10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IA 타이거즈와 벌이는 홈경기에 이 할머니를 시구자로 초청한다고 3일 밝혔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파병군 시구, 장애인 시구 등 사회에 의미를 던지는 시구를 기획해왔던 kt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로·지원하고 사회적 관심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시구 제안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시구 전 마운드에서 kt 선수단과 야구팬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인터뷰도 할 예정이다.

kt는 시구 위치를 조절하거나 기구를 제공하는 등 할머니가 편하게 시구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에 고난을 당한 후유증과 심한 퇴행성 관절염으로 자유로운 보행이 어렵다.

부산 출신인 이 할머니는 14세 때 중국 옌지로 끌려가 3년간 갖은 고초를 겪었다.

그런데도 이 할머니는 미국·일본·호주·독일·중국 등 해외를 누비며 위안부 참상을 알리는 강연과 증언을 하는 데 헌신해왔다.

이 할머니와 함께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지내는 할머니들과 관계자 등 20명도 야구장에 초대를 받았다.

할머니들과 관계자들은 kt 구단 버스를 타고 야구장으로 이동하고 스카이박스에서 이날 경기를 관람한다. kt는 경기 후 할머니들의 귀가도 지원한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