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숭의초 "학교폭력 아냐…화해·훈육으로 해결할 일"…교원징계 거부

숭의학원 측 "플라스틱 장난감이 흉기로 둔갑…학폭 은폐 아니다"
피해자 측, "학교폭력 맞아"…학폭위 재심 요구

  • 조은지 기자
  • 2017-08-11 14:59:53
  • 사회일반

학교폭력, 숭의초, 숭의학원, 서울시교육청

숭의초 '학교폭력 아냐…화해·훈육으로 해결할 일'…교원징계 거부
숭의초 사건에 쓰인 야구방망이/연합뉴스
재벌회장 손자 등이 연루된 학교폭력 사건을 축소·은폐한 의혹을 받는 서울 숭의초등학교가 서울시교육청의 교원 징계요구를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숭의학원은 숭의초 교장·교감·생활지도부장·담임교사 등 교원 4명에 내려진 징계 요구를 취소해달라는 재심 신청서를 서울시교육청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숭의학원은 “학교 관계자들이 특정 학생을 위해 학교폭력 사안을 고의로 은폐·축소했다는 징계요구 사유는 중대하고 명백한 사실 오인이며, 부당하고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학원 측은 이번 사건이 과장된 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겉면을 스티로품으로 감싼 플라스틱 장난감이 흉기로 둔갑되고 감기로 인한 증상은 집단 폭행의 충격으로 근육세포가 녹아버리는 고통으로 변질됐으며, 이번 사건에 재벌회장 손자가 사건에 가담하지 않았음을 입증할 객관적인 자료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사건은 짓궂은 장난에서 시작된 일로 학교폭력의 차원보다는 화해와 훈육으로 해결 가능한 일이라고 믿는다”며 “관련 학생과 학부모를 화해시키고 합의를 끌어내려고 시간이 지체되긴 했지만 교육적인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지난달 숭의초가 재벌회장 손자와 연예인 아들 등이 가해자로 지목된 학교폭력 사건을 축소·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은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해고, 관련 교원 4명에 해임·정직 등 중징계를 요구했다. 교육청은 징계요구 대상 교원들이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의 진술서와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회의록을 유출한 의혹도 있다며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숭의학원은 교육청이 징계를 요구한 교원들을 직위해제했다. 학원 측은 “교원들의 수사가 의뢰된 상황에서 원활한 교육활동과 정상적인 학교운영을 위해 사립학교법에 따라 관련 교원들을 직위해제했다”고 설명했다.

숭의초가 신청한 재심의는 서울시교육청 감사처분심의위원회가 맡는다. 앞서 감사에 참여한 직원을 외에 교육청 감사관실 팀장·장학관들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피해자 측은 숭의초가 이번 사건이 학교폭력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학폭위 결과를 내린 것에 대해 불복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피해자 측은 서울시 학교폭력대책지역위원회에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

/조은지 인턴기자 ej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