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에서 "대화로 문제 해결해야" 군사조치 언급 피해

  • 김경민 기자
  • 2017-08-12 14:47:55
  • 정치일반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에서 '대화로 문제 해결해야' 군사조치 언급 피해
시진핑, 트럼프와 통화에서 "대화로 문제 해결해야" 군사조치 언급 피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12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북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면서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하며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이익이 있다"면서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정확한 해결의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상호 존중 기초 아래 미국 측과 소통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는데,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발휘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미국 측은 중국 측과 함께 공동 관심의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울러 미·중 정상은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는데,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달 독일 함부르크에서 아주 좋은 회담을 했다"면서 "미·중 양국 정상이 공동 관심사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는 것은 미·중 관계 발전에 중요하다"고 말하면서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언급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중대한 국제 문제에 대해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는 것을 매우 중시하며 미·중 관계가 더욱 잘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국빈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연합뉴스]

/김경민 기자 kkm261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