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문정인, "트럼프 발언 이례적...이런 종류 선언 기대하지 않았다"

"위기 메울 수 있는지 걱정스러워"

문정인, '트럼프 발언 이례적...이런 종류 선언 기대하지 않았다'
문정인(왼쪽)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이 최근 미국 ABC방송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관련 언급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ABC방송 캡처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별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 등 북한에 대한 강력한 표현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문 특보는 13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이런 종류의 선언을 하는 것을 기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대통령이 이 위기를 메울 수 있는지 매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한반도 위기는) 치킨게임”이라며 “하지만 지금 당장 필요한 것은 상호 자제”라고 지적했다.

문 특보는 지난 11일 보도된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미국과 북한의 상호 자제와 대화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미국과 북한이) 정치적 수사로 응수하며 위기를 높이고 있다”며 “미국과 북한이 서로 자극하지 않고 새로운 대화를 시작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