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페이스북, 자사 보안프로그램 이용해 경쟁사 기밀 수집

'스냅' IPO 전부터 사용자 빈도 추적
개인정보 침해 논란 촉발될 수도

페이스북, 자사 보안프로그램 이용해 경쟁사 기밀 수집
미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 페이스북이 자사의 보안프로그램을 사용해 경쟁사인 스냅의 기업공개(IPO) 전 사용자 추이 등 기밀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보안프로그램은 스마트폰 사용 내역을 축적할 수 있어 개인정보와 관련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페이스북이 지난해 말 모바일 보안프로그램인 ‘오나보 프로텍트’를 이용해 스냅의 메시징 앱인 ‘스냅챗’의 사용빈도를 추적했으며 그 결과 사용자 수 증가율이 둔화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제로 스냅은 지난 2월 IPO 당시 지난해 4·4분기의 사용빈도가 이전만큼 증가하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페이스북이 스냅의 정보를 취득할 수 있었던 것은 2013년 2억달러(약 2,140억원)에 인수한 이스라엘 정보기술(IT) 스타트업 오나보 때문이다. 오나보의 이름을 딴 ‘오나보 프로텍트’는 가상사설망(VPN)을 사용해 개인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저장하는 기능이 있지만 고객의 스마트폰 사용 이력도 페이스북 서버에 함께 저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나보 프로텍트는 지금까지 2,400만번이나 다운로드 돼 이 중 몇몇을 표본 추출하면 스냅의 사용 이력도 쉽게 추산할 수 있게 된다.

페이스북 측은 오나보를 사용했을 때 어떤 정보가 저장되는지 이미 공지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페이스북은 “오나보는 몇 년 동안 시장 조사 서비스를 수행해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으로 개인정보 수집과 프라이버시 논쟁이 다시 촉발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WSJ는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제공하는 구글과 애플도 경쟁사의 애플리케이션 사용 빈도를 추적하고 있지만 실제로 이 정보가 제품 개발에만 사용되는지는 미지수라고 지적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