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로터리] 4차 산업과 스마트 에너지정책

박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로터리] 4차 산업과 스마트 에너지정책

인류의 네 차례에 걸친 산업혁명은 에너지와 관련이 깊다. 인간의 노동이 외부 에너지를 통해 확장되거나 대체돼왔기 때문이다. 1차 산업혁명을 이끈 증기기관은 인간의 힘을 대신했고 2차 산업혁명을 이끈 전기는 밤낮의 구분을 사라지게 함으로써 노동시간을 배가시켰다. 즉 전기 에너지는 인간의 생산성을 높임으로써 혁명을 이끌어낸 것이다. 3차 산업혁명은 인터넷으로 정보 활용성을 높이고 공간 개념을 확장한 것으로 평가된다. 4차 산업혁명은 그동안의 산업혁명이 이뤄낸 결과물의 융합이다. 이로써 인간 중심의 노동에서 벗어나 로봇이 노동을 대신함으로써 인간은 인간다운 삶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3차 산업혁명기까지의 에너지 정책은 전력의 생산과 공급, 그리고 과도한 에너지 소비에 맞춰져왔다. 산업혁명 자체가 제품이나 서비스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에 초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인공지능(AI)이나 로봇 중심인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에너지 정책은 중요하다. 에너지 사용량도 당장 줄지는 않을 것이다. 스마트 팩토리나 전기차 등의 확대에 따른 전기 수요는 지속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인간 중심의 4차 산업혁명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라도 전력의 생산이나 공급이 아닌 수요 관리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전력 수요 관리는 에너지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성공적인 수요 관리는 사물인터넷(IoT)이나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가능하다. 한국전력 같은 전력 회사나 인코어드 같은 에너지 회사는 가정이나 산업현장을 연결하는 IoT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수집된 빅데이터는 AI를 통해 전력 사용 패턴, 사용 시간대, 사용량 등의 다양한 행태 정보로 분석된다. 또 실시간 전력 데이터 확보로는 탄력적 전력요금제의 운용도 가능해진다. 이로써 전력 수요가 줄면 요금도 낮아지는 효과를 거두게 된다. 공급자 중심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전력 정책이 바뀌게 된다는 의미다. 스마트한 수요 관리를 위해서는 지능형원격검침(AEM),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지능형 전력망 등 IoE(Internet of Energy) 인프라 확충이 필수적이다.

또 수요 관리에 따른 합리적 전력 사용은 에너지 과소비를 줄이는 효과를 가져온다. 지금까지 전력 정책은 수요 예측이 어려웠기 때문에 발전량을 높이는 공급 위주로 펴왔다.

이는 원자력발전이나 화력발전 설비의 확장을 가져왔고 상대적으로 안전사고의 확률이 높아졌다. 이처럼 수요 관리는 안전하고 합리적인 에너지 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뒷받침할 에너지 정책은 AI를 활용한 수요 관리로 전력의 효율적 배분과 사용으로 불필요한 과잉 생산을 줄이고 이로써 전기료 단가를 낮추는 효과도 가져올 것이다. 무엇보다 원자력이나 화력 발전에 따른 사회적 갈등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