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상생경영 위해 ... 사내제안 듣는 이디야

직원들 누적제안 2,000건 돌파

  • 박윤선 기자
  • 2017-08-22 17:05:05
  • 생활

이디야, 상생

이디야커피(회장 문창기·사진)는 상생경영의 일환으로 ‘가맹점주 자녀 캠퍼스 희망기금’을 조성해 운영 중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이 제도가 직원들이 직접 제안해서 탄생했다는 점이다.

이디야커피는 상생경영을 위한 사내제안제도 ‘막뚫굽펴(막힌 곳은 뚫고 굽은 곳은 곧게 편다)’의 누적 제안이 2,000건을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이 제도는 지난 2015년 10월 현장 경영과 상생경영을 위해 도입됐다.

제안 내용 중 ‘가맹점주 자녀 캠퍼스 희망기금’, ‘전 임직원 현장동행 방문’ 등 가맹점 상생과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한 제안이 이디야커피의 대표적인 제도로 자리 잡았다. 카드사 할인 등 마케팅 활동을 위한 제안도 시행 중이다. 이 외에도 현장의 문제 개선을 통한 운영 효율화, CSR, 복리후생 등 다양한 제안이 시행 중이거나 시행을 앞두고 있다.

제안은 익명으로도 가능하며, 제안 즉시 팀장급 이상 임직원에 메일로 공유된다. 제안 내용은 ‘3일 이내 확인, 1주일 이내 처리 여부 결정’이 원칙이다. 월간·연간 막뚫굽펴 시상을 통해 제안을 독려하기도 한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2,000개가 넘는 가맹점을 관리 지원하려면 현장의 소리를 듣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자유로운 의견개진을 통해 현장에서 답을 찾고 가맹점과의 내실 있는 상생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상생경영 위해 ... 사내제안 듣는 이디야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