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국제  >  기업

아마존·MS, AI스피커 기술제휴…"서로 다른 영역서 조력 가능"

차세대 디바이스 핵심으로 꼽히는
AI스피커 분야서 제휴 약속…양사 AI호환

  • 이수민 기자
  • 2017-08-31 08:47:14
  • 기업

스피커, AI, 인공지능, 에코, 알렉사, 코타나, 아마존, MS

아마존·MS, AI스피커 기술제휴…'서로 다른 영역서 조력 가능'
아마존 AI스피커 에코/구글캡쳐

라이벌 정보기술(IT) 기업인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사가 인공지능(AI) 스피커 시장 공략을 위해 손을 잡는다.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양사의 AI 비서인 알렉사(아마존)와 코타나(MS)가 올해 말까지 상호 연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다고 보도했다. 양 사는 지난 한해 안 알렉사와 코타나의 연동을 조율해 왔으며, 만약 이 계획이 현실화 될 경우 알렉사를 이용해 코타나를 소환할 수 있으며,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해지게 된다고 NYT는 전했다.

AI를 활용한 스피커는 음악을 틀어주는 단순한 일에서부터 사용자에게 약속 시간을 알려주거나 필요한 물건을 주문하게끔 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는 제품이다. NYT는 “AI 홈 스피커는 차세대 디바이스의 핵심으로 꼽힌다”면서 “IT 대기업들이 이런 중요한 신기술을 놓고 협력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제프 베저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AI 비서들은 서로 다른 영역에서 조력할 수 있는 강점이 있으며 시간이 갈수록 사람들은 그런 방향으로 시선을 돌리게 될 것”이라면서 “인간관계에서 어떤 친구는 등산에 대해, 또 다른 친구는 식당 추천에 강점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번 제휴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 그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제품군의 일부인 인기 있는 캘린더와 전자메일 응용프로그램인 아웃룩에 매우 탁월한 기능이 있다”면서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의 협력을 통해 알렉사 사용자는 ‘사장과의 예산 편성 시한이 언제인지’ 등 코타나가 훌륭하게 대답할 수 있는 내용을 똑같이 답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AI 홈 스피커 시장은 아마존의 알렉사가 에코를 내세워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가운데 구글 어시스턴트를 장착한 구글홈이 그 뒤를 쫓고 있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를 기반으로 한 하만카돈의 ‘인보크’도 지난 5월 공개됐다. 또 애플이 연내에 시리 기반의 홈 스피커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삼성전자도 스마트 스피커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