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반포주공1 수주 참여 현대건설, 이사비 7,000만원 지원 '파격'

GS·현대 모두 시공사 보증으로 이주비 60% 지원

  • 이혜진 기자
  • 2017-09-05 18:32:46
  • 건설업계 27면
반포주공1 수주 참여 현대건설, 이사비 7,000만원 지원 '파격'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사업 후 투시도. /제공=현대건설
반포주공 1단지(1·2·4주구) 시공사 수주전에 참여한 현대건설이 조합원들에게 가구당 7,000만원의 이사비 제공을 약속하는 등 파격적인 조건을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무이자 대여금 또한 조합이 요구한 금액을 크게 웃도는 규모를 현대건설과 GS건설이 각각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4일 제출한 입찰제안서에서 현대건설은 조합원들에게 가구당 7,000만원(세전)의 이사비를 제시했다.

이사비는 이주 초기에 지급하는 금액으로 입주시기에 갚아야 하는 이주비와는 별개다. GS건설은 이주비 외에 이사비는 제시하지 않았다.

또 두 건설사 모두 이주비에 대해서 최대 60%까지 지원하겠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지난 8·2 부동산 대책에서 투기지역 내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이주비 대출 한도가 지분 감정평가액 대비 60%에서 40%로 축소된 바 있다. 그러나 양 사는 금융권에서 제공하는 40% 대출에 시공사 신용보증을 통해 추가 20% 대출 등 총 60%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사업비 대여금과 관련해서는 현대건설이 1조9,000억원, GS건설이 1조700억원의 무이자 대여금 지급을 약속했다. 사업비는 분양 수입이 발생하기 전까지 재건축 사업을 시행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집행하기 위해 필요하다. 양사의 금액이 크게 차이 나는 이유에 대해 GS건설 관계자는 “각종 비용을 최소화하면서 조합원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을 도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건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입찰제안이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강남권 재건축 사업에서 보기 드문 이사비 제공까지 등장한 것은 그만큼 이번 재건축 시공사 선정에 대한 양사의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조합원들의 경제적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비 업계에서는 가구당 7,000만원의 이사비 제공에 따른 비용만도 총 1,500억원에 달해 후유증이 클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GS건설 관계자는 “사업비의 약 10% 달하는 막대한 금액의 이사비를 조합원들에게 나눠주면 결국 그만큼 마감재와 시공 품질이 떨어지는 등 ‘조삼모사’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1973년 지은 반포주공 1단지 1·2·4주구는 현재 지상 6층에 불과하지만 재건축을 통해 지상 최고높이 35층의 5,388가구(전용 59~212㎡)로 탈바꿈한다. 조합은 양사가 제시한 조건을 조합원들에게 공개하고 9월 중 합동설명회를 가진 후 오는 27일 총회에서 투표로 시공사를 결정한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