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싱글와이프’ 황혜영 “뇌종양 판정 받고 김경록 그만 만나려 했다”

  • 전종선 기자
  • 2017-09-07 00:35:04
  • TV·방송
‘싱글와이프’ 황혜영 “뇌종양 판정 받고 김경록 그만 만나려 했다”

‘싱글와이프’ 황혜영이 쌍둥이를 얻게 된 사연을 밝혔다.

6일 SBS ‘싱글와이프’서에는 7년 차 부부 황혜영 김경록이 출연했다.

이날 황혜영은 “남편과 38살에 만났는데, 뇌종양에 걸렸다”며 “그만 만나자고 하고 한 달간 연락 안 했다. 그런데 남편한테 연락이 오더라”고 밝혔다.

이어 황혜영은 “다행히 뇌수막종 크기는 작았다. 남편이 ‘아이 안 생기면 그냥 둘이 살자’고도 했다”며 “사실 포기하고 있었다. 그런데 기적 같이 3개월 후 임신이 됐다. 물론 쌍둥이일 거라는 생각은 못했다”고 밝혔다.

또 황혜영은 “임신 5개월이 지나면서 자궁 수축 때문에 4개월간 병원에 입원해있었다”면서 “목숨 걸고 낳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화면캡처]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