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부산발 열차가 런던까지 가는 세상 물려주고파”

  • 전종선 기자
  • 2017-09-08 01:26:35
  • 청와대
文대통령 “부산발 열차가 런던까지 가는 세상 물려주고파”

문재인 대통령은 7일 “한국의 철도가 북한을 넘어 시베리아 철도로, 중국의 철도로 연결되길 바란다”며 “부산에서 출발한 열차가 유럽으로, 런던까지 갈 수 있는 세상을 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을 마친 뒤 이어진 사회자와의 일문일답에서 ‘후대에 물려주고 싶은 경제적 유산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러시아 가스가 북한을 거쳐 가스관을 통해 한국까지 올 수 있는 세상을 원한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 지역을 보면 유럽은 EU 공동체가 있고 북중미도 지역에 다자협력체제가 갖춰져 있지만 동북아 지역은 다자협력체제가 형성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강조한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축 제안을 재차 강조하며 동북아 공동체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동북아 슈퍼그리드는 러시아의 ‘에너지 슈퍼링’ 구상에 몽골 고비사막의 풍력, 태양광을 결합해 동북아시아를 세계 최대의 에너지 공동체로 만드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동북아 슈퍼그리드라는 에너지 공동체를 통해 경제공동체로, 다자 안보체제로 발전시키자는 희망을 말씀드렸는데 대통령 재임 중에 동북아가 평화와 함께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는 세상을 시작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문 대통령의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축 제안에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극동지역의 여러 나라가 참여해 세계적인 경제공동체로 발전할 수 있는 프로젝트는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동북아 슈퍼그리드를 첫손가락에 꼽았다.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말한 (동북아 슈퍼그리드) 프로젝트가 가능할 것”이라면서 “러시아, 중국, 한국, 일본 등이 모두 참여할 수 있는 대형 규모의 프로젝트는 (동북아 경제공동체 구축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남한·북한과 사할린을 철도로 잇는 사업과 함께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일본 홋카이도까지 연결하는 구상을 언급하면서 “이런 협력들은 동북아 지역의 인프라, 에너지 분야에서 중대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