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사회  >  사회일반

"미군 철수" VS "핵무장"...사드로 갈라진 시민사회

진보단체 사드 철거에 더해
군사훈련 즉각 중단 등 촉구
"북핵에는 핵으로 대응해야"
보수단체들 맞불 기자회견

'미군 철수' VS '핵무장'...사드로 갈라진 시민사회
'미군 철수' VS '핵무장'...사드로 갈라진 시민사회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미국 대사관 인근에서 사드 반대 주한미군 철수 촉구 집회(위쪽 사진)와 북핵을 규탄하는 집회(아래쪽 사진)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경북 성주 배치가 우리 시민사회를 극단으로 갈라놓고 있다. 진보단체들은 사드 철거에 더해 ‘주한미군 철수’까지 외치기 시작했다. 반면 보수 진영에서는 ‘우리도 핵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올 초 탄핵 사태를 거치며 우리 사회가 홍역을 치렀는데 이번 갈등은 미군 등 동북아 역학관계가 관련돼 있어 심화되고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8일 진보 성향 단체들로 구성된 ‘미군강점 72년, 사드철거! 미군철수! 평화협정 체결! 공동행동’은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군이 한반도를 강점한 지 72년이 흘렀다”고 주장하며 “군사적 효용이 없는 사드를 무단 배치하는 등 평화통일의 걸림돌인 주한미군은 철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대북제재와 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은 “미군은 우리가 겪는 고통의 근원”이라며 “미군을 내쫓아야 자주통일을 이뤄 번영을 맞이할 수 있다”라고까지 말했다.

같은 시각 불과 20여m 떨어진 곳에서는 북한인민해방전선과 북한인권단체총연합 등 30여개 보수단체들이 맞불 기자회견을 열어 ‘핵무장 불사’를 외쳤다. 이들은 북핵 위기를 촉발하는 김정은 정권을 규탄하며 주한미군 철수야말로 북한이 바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린 전 국방부 차관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전술핵을 즉각 배치하고 종래에는 우리 스스로 핵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양측 사이에 경력을 배치하는 등 경력 2개 중대(약 160명)를 현장에 투입했다./이두형기자 mcdj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