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썸人-50대 ASMR 유튜버 문정호씨]전무후무한 '아빠' 콘셉트..."1020세대와 진심으로 통하고 싶었죠"

응원·격려 메시지로 다가서
1주일만에 구독자 1만명 돌파
"실제 아빠와 화해 댓글에 보람"

아빠, ASMR, 유튜브, 유튜버, 1020

[썸人-50대 ASMR 유튜버 문정호씨]전무후무한 '아빠' 콘셉트...'1020세대와 진심으로 통하고 싶었죠'
유튜브 채널 ‘아빠ASMR’를 운영하며 1020세대와 소통하고 있는 50대 유튜버 문정호(52)씨. /사진=강신우기자
“안녕하세요. 유튜브에서 ‘아빠’ 영상으로 대한민국 아들딸들과 재미있게 노는 52세 문정호입니다. 하하하하.”

최근 서울시 목동 자택에서 인터뷰를 가진 유튜브 크리에이터(유튜버) 문씨는 기자를 만나자마자 쑥스러운 웃음부터 터뜨렸다. 자신이 제작한 유튜브 영상에서처럼 푸근한 아재 같은 인상이다.

그는 때로는 땀에 절은 회사원으로, 때로는 수염 난 시골농부 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앉는다. 혼자서 막걸리와 파전을 먹는 ‘먹방’은 기본이다. 흰색 가운을 어디서 챙겨와서는 이발사 연기를 능청스럽게 펼친다. 유튜브에서 유행한다는 ‘롤플레잉(1인 2역 연기)’이다. 그 모습들이 왠지 조금 짠하기도 하다.

하지만 이래 봬도 시작 5개월 만에 열혈 시청자 1만4,000여명을 확보한 인기 유튜버다. 채널명은 ‘아빠ASMR(자율감각쾌락반응)’이다. ASMR라는 마니아 장르에 아빠라는 전무후무한 콘셉트가 더해지자 1020세대 시청자가 반응하기 시작했다. 첫 영상 공개 뒤 1주일간 1만여명의 구독자가 생긴 것이다. 이들이 서로 ‘딸’ ‘아들’이라며 영상마다 댓글을 쏟아내면 문씨는 그들을 진짜 ‘아빠’인 양 대한다. 아이들은 그를 ‘랜선아빠(가상아빠)’라 부른다.

[썸人-50대 ASMR 유튜버 문정호씨]전무후무한 '아빠' 콘셉트...'1020세대와 진심으로 통하고 싶었죠'
그의 유튜브 영상 핵심은 ‘아빠’로서 1020세대를 향해 보내는 응원과 격려다. /사진=강신우기자
그는 여느 아빠처럼 잔소리를 툭툭 내뱉기도 하지만 핵심은 응원과 격려다. 그는 ‘잘했어’ ‘고생했어’ ‘멋져’ ‘대단해’ 등 긍정의 말들을 자주 사용한다. 시험 성적이 좋지 않아 힘들어하는 학생에게는 “그래도 최선을 다했잖아. 고생했고 오늘도 참 잘했어”라고 얘기해주는 식이다. 영상에 달린 많은 댓글에 하나도 놓치지 않고 공들여 답글을 단다. 그는 “아이들은 댓글 속에서 진심으로 ‘아빠’를 대하는데 도무지 무시할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가 만든 콘텐츠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아빠가 미안해’라는 제목의 영상이다. 그는 “아이들이 가장 듣고 싶었던 말, 아이들한테 아빠로서 가장 하고 싶었던 말을 하고 싶었다”며 마이크 앞에서 사과와 고백의 시간을 가졌다. 그의 진심이 통했는지 ‘아빠가 이렇게 따뜻한 존재였구나’라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영상을 본 한 아이가 실제 아빠와 화해했다고 쓴 댓글을 보고 그는 가장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1주일 전 외국계 MCN ‘콜랩코리아’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반도의 흔한 애견샵 알바생’ 등 유명 유튜버가 소속된 곳이다. 팬이 많아진 만큼 책임감도 더 생겼다고 한다. ASMR 장르가 비록 일부 유튜버 사이에서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해 자극적인 소재로 쓰이고 있지만 그는 그 속에서 ‘아빠’의 역할로 아이들에게 응원을 보내는, 50대와 1020이 진심으로 소통하는 마음 따뜻한 유튜버로 남고 싶다고 강조했다.

[영상] 인기폭발 ‘랜선아빠’의 ASMR 유튜버 도전기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