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사회  >  사회일반

240번 버스 논란 “버스기사만 잘못이라 볼 수 없어”

버스기사 VS 엄마 누구 잘못?

  • 서영준 기자
  • 2017-09-13 04:25:47
  • 사회일반
240번 버스 논란 “버스기사만 잘못이라 볼 수 없어”
240번 버스 논란 “버스기사만 잘못이라 볼 수 없어”

서울시내 버스가 아이만 정거장에 남겨두고 엄마를 태우고 떠난 사건 때문에 온라인 상에서는 책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240번 버스 기사를 신고한다’라는 내용의 민원글이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11일 오후6시경 240번 버스는 건대역에 정차했다. 어린아이는 먼저 버스에서 하차하였지만 아이 엄마는 승객에 떠밀려 내리지 못했다. 엄마와 승객들이 즉시 엄마의 하차를 요구하였으나 버스기사는 항의를 무시한 채 버스를 그대로 운전했다.

누리꾼의 분노는 버스기사로 향했다. 승객이 모두 하차하였는지 버스기사는 확인할 의무가 있는데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출발해버린 데 대한 질책이었다. 또 어린아이와 떨어지게 된 엄마의 요청을 매몰차게 거절한 버스기사의 태도에 누리꾼의 분노는 들끓었고,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비난도 있었다.

이에 버스회사를 관리·감독하는 서울시도 서둘러 진상조사에 나섰다.

그러나 버스기사의 딸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CCTV 확인 결과 아이가 다른 어린이들과 놀다가 함께 내려버렸고, 아이 엄마는 중앙차선으로 버스가 진입하는 와중에 하차 요구를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 매체가 공개한 당시 CCTV를 보면 어린아이가 다른 보호자와 함께 내리는 어린이 2명을 따라 내리는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아이 엄마에 대한 지적도 있다.

서울시는 규정을 위반한 것이 아니므로 해당 버스 운전기사와 버스회사에 처벌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결국 어린아이와 아이 엄마는 만났지만 논란이 확대되면서 누구에게 책임이 있느냐는 공방으로 인터넷이 다시 한 번 뜨겁게 달궈지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