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JP모건 CEO "가상화폐 광풍…튤립보다 더 심해"

  • 연유진 기자
  • 2017-09-13 08:11:52
  • 경제·마켓

비트코인, 가상화폐

JP모건 CEO '가상화폐 광풍…튤립보다 더 심해'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CEO/위키피디아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이 1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하다”고 경고했다.

다이먼 회장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한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사기”라며 “폭발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400년 전 네덜란드에서는 튤립 사재기로 심지어 집값을 훌쩍 넘어서는 알뿌리(구근원)까지 등장했지만, 거품이 빠지면서 경제공황으로 이어진 바 있다. 비트코인 역시 실물경제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은 만큼 결국은 ‘튤립 광풍’처럼 가격거품이 붕괴할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다이먼 회장은 또 가상화폐를 거래한 JP모건 소속 트레이더를 해고했다며 “(이는) 우리의 내부 규칙에 어긋나는 데다 멍청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연유진기자 economicu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