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사회  >  사회일반

주진우 기자, 방송인 김성주 공개 저격…“진짜 패고 싶다”

  • 전종선 기자
  • 2017-09-14 20:27:10
  • 사회일반
주진우 기자, 방송인 김성주 공개 저격…“진짜 패고 싶다”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를 공개 저격해 화제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MBC 본부 총파업 집회에는 주진우 기자, 방송인 김제동 등이 참석했다.

이날 주진우는 지난 2012년 MBC 총파업에 대해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하지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때를 기억한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 MBC 선배들은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며 “김성주가 특히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말했다.

또 주진우는 “내가 시사인 사무실에 가끔 간다. 우리 편집국장이 양반인데 어제 전화를 받고 화를 내고 있더라. 누구한테 전화왔나 했더니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누나였다”며 “강재홍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기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가 한줄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누나가 항의했다. 매너라고는,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주진우는 “김성주를 기억한다.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MBC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