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사회  >  사회일반

남경필 지사 큰아들 마약복용 혐의로 입건

자택서 필로폰 투여
中서 사들여 밀반입
공동투약 물색하다
경찰에 덜미

  • 신다은 기자
  • 2017-09-18 09:45:36
  • 사회일반
남경필 지사 큰아들 마약복용 혐의로 입건
남경필 경기도지사./서울경제DB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첫째 아들 남모(26)씨가 자택에서 마약을 복용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남씨는 지난해 군복무 중 후임병 폭행과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17일 오후 10시55분께 강남구청 부근의 한 노상점에 있던 남모(26)씨를 긴급체포해 조사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남씨의 자택에서는 필로폰 2g이 발견됐으며, 남씨는 지난 16일 15시경 자신의 주거지에서 필로폰을 한 차례 투여했다고 경찰조사에서 시인했다.

경찰조사 결과 남씨는 지난 13일 중국 북경에서 지인을 통해 필로폰 약 4g을 40만원에 매수한 뒤 속옷에 숨겨 인천국제공항으로 밀반입했다. 이후 즉석만남 채팅 어플리케이션으로 함께 투약할 상대를 물색하다 16일 한 여성 이용자에게 “아이스(필로폰을 가리키는 은어) 한 대 하시겠냐”며 투약을 권유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필로폰 이용자들은 남녀가 함께 모여 공동투약을 하는 경우가 잦다.

그러나 남씨가 메시지를 보낸 여성은 사실 마약 밀수입을 잡기 위해 해당 어플에 접속해 있던 수사관이었다. 경찰은 메시지를 보낸 남성이 마약을 밀매한 사실을 포착하고 인지수사를 벌여 검거했고, 신원을 조회한 후에야 남경필 지사의 아들임을 알게 됐다. 경찰은 남씨가 간이 소변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여, 남씨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정밀검사를 맡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남씨도 혐의를 인정한 상태”라며 “구속영장은 조사가 끝난 뒤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경필 지사 큰아들 마약복용 혐의로 입건
이와 관련해 독일 베를린 출장 중이던 남경필 도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군복무 중 후임병을 폭행한 죄를 지은 큰 아들이 또 다시 범죄를 저질렀다”며 “국민 여러분과 경기도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가장 빠른 비행기로 귀국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씨는 지난 2014년 4월 초부터 8월 초까지 강원도 철원군 중부전선의 한 부대에서 근무하며 후임병들의 턱과 배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리고 자신의 성기를 꺼내 보이며 성적인 발언을 하거나 뒤에서 껴안는 등의 죄로 지난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신다은기자 down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