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김형범·홍수종·이필휴 교수 '화이자의학상'

기초·임상·중개의학상 수상자로

  • 김지영 기자
  • 2017-09-21 17:44:15
  • 바이오&ICT

화이자, 화이자의학상

김형범·홍수종·이필휴 교수 '화이자의학상'
연세의대 김형범 부교수
김형범·홍수종·이필휴 교수 '화이자의학상'
울산의대 홍수종 교수
김형범·홍수종·이필휴 교수 '화이자의학상'
연세의대 이필휴 교수


김형범 연세대 의대 약리학교실 부교수가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홍수종 울산대 의대 소아청소년과학교실 교수와 이필휴 연세대 의대 신경과학교실 교수는 각각 임상의학상과 중개의학상을 받는다.

한국화이자제약은 21일 제15회 화이자의학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김 교수는 유전자 가위의 대용량 검증기술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전자 가위가 최근 의학·생명과학 분야의 핵심 기술임을 고려할 때 향후 관련 연구개발(R&D)을 효율적으로 하고 연구의 질을 높이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 교수의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생명과학·화학 분야의 권위지 ‘네이처 메소드’에 게재됐고 이달의 저자로도 선정된 바 있다.

홍 교수는 자녀의 아토피피부염·알레르기 질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임신 중 우울·불안 등 일상적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이 교수는 중간엽 줄기세포를 이용한 희귀 난치성 퇴행성 뇌 질환인 파킨슨 질환의 신경 퇴행 억제 효과를 입증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상식은 오는 11월1일 열릴 예정이며 수상자에게는 3,0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된다.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는 “화이자의학상으로 국내 의과학자들의 우수한 연구를 발굴하고 후원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화이자제약은 혁신 치료제로 환자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뿐 아니라 국내 의학계의 발전 및 지역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관하고 한국화이자제약이 후원하는 화이자의학상은 대한민국의 의학 발전 및 인류의 건강과 복지에 기여한 의학자를 발굴하고 의료계의 연구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지난 1999년 제정됐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