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현대ENG, 나이지리아 발전플랜트 시장 진출

국내 디벨로퍼와 협업 통해
3,700억 가스터빈발전소 수주

  • 박경훈 기자
  • 2017-09-22 14:01:53
  • 건설업계

현대엔지니어링, 발전, 플랜트, 수주, 해외, 나이지리아

현대ENG, 나이지리아 발전플랜트 시장 진출
22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서 성상록(왼쪽)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와 김승욱 킹라인디벨롭먼트나이지리아 대표이사가 나이지리아 온도(Ondo) 가스터빈발전소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3억3,000만달러(약 3,783억원) 규모의 나이지리아 전력 플랜트 사업을 수주하면서 나이지리아 플랜트 건설 시장에 진출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사업을 건설 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로 급부상하고 있는 아프리카 플랜트 건설 시장에서 수주를 확대하는 교두보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2일 서울 계동사옥에서 성상록 대표이사, 하종현 전력플랜트사업본부장과 발주처인 킹라인디벨롭먼트나이지리아의 김승욱 대표이사, 김종완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나이지리아 온도(Ondo) 550㎿ 가스터빈발전소, 1단계 프로젝트’에 대한 설계·조달·시공(EPC)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 최대 도시 라고스 북동쪽 170㎞에 위치한 온도 공업단지에 발전용량 550㎿의 가스터빈발전소 1기를 건설하는 이번 사업은 이르면 올해 말 착공 후 24개월 동안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발전소 준공 후에는 킹라인디벨롭먼트나이지리아가 20년간 생산되는 전기를 정부 산하 전력회사인 NBET(Nigerian Bulk Electricity Trading)에 전량 판매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한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글로벌 발전 전문 디벨로퍼인 킹라인디벨롭먼트나이지리아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이 나이지리아에서 처음 수주한 EPC 프로젝트”라며 “발주처가 현대엔지니어링에 입찰을 제안해 현대엔지니어링의 높은 발전소 건설 기술력과 대외 신인도가 입증된 사례”라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추후 발주될 ‘온도 550㎿ 가스터빈발전소, 2단계’ 사업 등 아프리카 지역 추가 수주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1위의 천연가스와 2위의 원유 매장량, 아프리카 최대 인구 및 국내총생산(GDP) 등으로 플랜트 업계의 유망 시장으로 주목받아왔다. 건설 업계에서는 아프리카가 오는 2018년 전 세계 플랜트 발주량의 약 17%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회의 땅’으로 재부각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아프리카의 잠재력에 주목하고 지난 2004년 적도기니를 시작으로 알제리·케냐·튀니지 등 여러 국가에서 수처리 시설, 화공 플랜트, 전력 플랜트 등의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현대ENG, 나이지리아 발전플랜트 시장 진출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한 나이지리아 온도 가스터빈발전소 위치도. /제공=현대엔지니어링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