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전석 매진에...'꾿빠이, 이상' 27·29일 추가 공연

  • 서은영 기자
  • 2017-09-24 11:44:04
  • 문화

서울예술단, 꾿빠이 이상, 창작가무극

전석 매진에...'꾿빠이, 이상' 27·29일 추가 공연
서울예술단이 소설가 김연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선보인 관객참여형 창작가무극 ‘꾿빠이, 이상’이 공연 개막과 동시에 전석 매진되면서 오는 27일, 29일 추가 공연을 오픈하기로 했다.

지난 21일 서울 청계천 CKL스테이지에서 개막한 ‘꾿빠이, 이상’은 천재 시인 이상의 유실된 ‘데드마스크’(죽은 사람 얼굴을 석고 등으로 형을 뜬 것)를 소재로 죽은 이상이 자신의 옛 연인 금홍, 변동림부터 여동생 옥희, 박태원, 김유정, 길진섭, 조우식, 김기림 등 이상과 교류했던 당대의 예술가들을 만나 ‘자신이 누구였는지’를 묻는 이야기다.

지정석 없이 관객들은 공연장 곳곳에 자리를 잡고 무대와 객석의 구분 없이 곳곳에서 등장인물들이 춤을 추거나 그림을 그리고 책을 읽는 모습을 지켜본다. 관객들은 극장에 입장하기 전부터 등장인물들을 만나고 그들의 안내에 따라 극장에 들어선다. 미리 나누어준 마스크를 쓴 관객들 역시 이상의 잃어버린 얼굴 중 하나로서 공연에 참여한다.

주인공만 부각되는 공연이 아니라는 점 역시 특징이다. 노래와 조명, 무용, 음악 등이 적절하게 배합돼 모두가 주연으로서 역할을 한다. 가사가 있는 넘버를 채우는 대신 음악에 맞춰 시를 낭독한다든지, 춤이나 영상이 언어를 대신하기도 한다.

전석 매진에...'꾿빠이, 이상' 27·29일 추가 공연
각색을 맡은 공연계 블루칩 오세혁 작가, 작편곡을 맡은 김성수 음악감독, 무용수 겸 안무가 예효승, 여신동 무대디자이너까지 각 분야 최고의 스태프가 블랙박스형으로 텅 비어있던 공간을 이야기와 음악, 움직임, 빛과 소품으로 채웠고, 이를 오루피나 연출이 적절하게 버무렸다.

독특한 공연 방식에 개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이 작품은 개막과 동시에 12회 공연 전석이 매진됐고 서울예술단은 관객들의 문의가 쇄도하자 2회 공연을 추가하기로 했다.

추가로 진행되는 특별공연은 27일과 29일 오후 5시 진행된다. 25일 하루 동안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오픈할 예정이다.

/서은영기자 supia927@sedaily.com, 사진제공=서울예술단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