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사회  >  사회일반

‘어금니 아빠’ 이영학, 기초생활수금 받으면서 리무진? “비싼 강아지도 사고 팔아”

  • 박재영 기자
  • 2017-10-12 10:02:29
  • 사회일반
‘어금니 아빠’ 이영학, 기초생활수금 받으면서 리무진? “비싼 강아지도 사고 팔아”
‘어금니 아빠’ 이영학, 기초생활수금 받으면서 리무진? “비싼 강아지도 사고 팔아”

딸 친구 A 양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35)가 호화생활을 누리면서 기초생활수급자 혜택까지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오늘 12일 한 매체(YTN)에 따르면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이웃들은 그가 에쿠스 리무진 등 여러 대의 고급 차량을 몰고 다녔다고 전했다.

또한, 이 매체는 이 씨가 수백만 원짜리 강아지를 사고판 것으로 정황이 포착됐으며, 그와 숨진 부인이 온몸에 한 문신 비용도 수천만 원에 달할 것으로 추측된다고 보도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와 딸, 숨진 아내 최모 씨는 지난 2007년부터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됐으며 매달 생계 급여 109만 원과 장애 수당 등을 포함해 약 160만 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경찰이 여중생 딸 친구를 살인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이름과 얼굴 등 신상을 12일 공개한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은 청사에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으며 신상 공개 범위는 이영학이라는 이름과 얼굴로 알려졌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