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예적금

최장 열흘 추석 연휴에 9월 환전액 올해 최고치

약 2조8,000억원
8월 여름 휴가철 보다 9.7% 많아

  • 강도원 기자
  • 2017-10-14 10:40:52
  • 예적금
지난달 환전액이 올해 최고 치를 기록했다. 최장 열흘의 황금 연휴에 해외 여행을 나간 이들이 많았던 것이 이유로 분석된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KB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NH농협)의 외화 현찰 매매(수출입 자금 거래 제외)는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약 24억8,500만 달러(약 2조8,000억원)였다. 올해 8월까지 월평균 실적(19억2,500만달러)보다 약 29.1% 많은 수준이다. 이는 여름 휴가철 성수기인 올해 8월(22억6,600만달러) 보다도 9.7% 많았다.

환전액은 지난해의 경우 8월(24억4,500만달러)이 9월(23억4,200만 달러)보다 많았다. 하지만 올해는 최장 열흘간 이어진 추석 연휴로 인해 9월이 8월보다 더 많았다.

최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1∼2017 설·추석 연휴 기간 국민 해외여행객 출국 통계’ 국감 자료에 따르면 올 추석 연휴 출국자는 102만명으로 지난해 추석(32만2,206명)보다 3.1배 늘었다. 추석 황금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발한 여객 수가 11만4,746명으로 사상 최대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