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현대엔지니어링, 관악구 신림동 강남아파트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

  • 한동훈 기자
  • 2017-10-22 15:11:00
  • 아파트·주택
현대엔지니어링, 관악구 신림동 강남아파트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
강남아파트 조감도/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1,780억원 공사 규모의 서울 관악구 신림동 강남아파트 재건축 시공사로 선정됐다.

현재엔지니어링은 지난 21일 관악구 신림동 CS프리미어 호텔 서울에서 열린 신림 강남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결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조합원 744명중 661명이 참석했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총 423명의 지지를 얻어 경쟁사인 포스코건설을 누르고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로써 서울시와 관악구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43살 강남아파트가 지상 35개층, 7개동, 1,143세대로 탈바꿈하게 됐다. 전용면적별로는 84㎡ 136세대, 59㎡ 839세대, 49㎡ 168세대로 구성된다.

전체 세대 중 조합원 분양분은 총 744세대다. 이를 제외한 273세대는 기업형임대사업자인 서울투자운용주식회사에 일괄 매각돼 뉴스테이로 활용되며, 126세대는 SH공사가 매입할 예정이어서, 서민 주거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남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그동안 네 차례에 걸쳐 시공사가 교체되고, 조합 집행부가 바뀌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하지만 지난해 서울시의 첫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으로 지정되고 서울주택도시공사와 공동시행방식으로 진행됨으로써 사업추진에 큰 동력을 얻게 됐다.

2018년 상반기 관리처분인가 및 하반기 착공 후, 34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1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강남아파트는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이 직선거리 300m(도보 5분)에 위치한 역세권이다. 구로디지털단지역 사거리를 주변으로 이마트 등 쇼핑시설을 비롯해 각종 생활 편의시설이 모여 있다. 단지 앞 도림천과 인근 보라매공원으로 쾌적한 주거환경도 갖추었다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합리적인 공사비는 물론 선택형 평면, 커뮤니티시설 및 외관 등 다양하게 제안한 특화설계가 조합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고 말하며 “재건축 조합 설립부터 시공사 선정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간 기다려온 만큼 조합원들에게 기대 이상의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