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2018 수능 전 마지막 모의고사, 기자들이 직접 풀어봤더니

2018 수능 전 마지막 모의고사, 기자들이 직접 풀어봤더니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12년 입시 인생의 결실을 맺을 수능을 앞둔 가운데 지난 17일 수능 전 마지막 모의고사인 10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치러졌다.

서울시교육청 주관으로 실시된 10월 학력평가는 대체적으로 “어려웠다”는 수험생들의 평이 쏟아졌다. 특히 영어 영역의 경우, 이번 수능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돼 비율에 따라 등급컷이 나뉘는 기존의 점수 환산 방식과는 달라졌다. 그럼에도 수험생들은 오히려 “1등급을 받기가 더 어려워지겠다”며 긴장한 분위기다.

“대체 어느 정도길래”, “요즘 수능 난이도는 어떨까” 호기심 충만한 서울경제신문 기자들이 직접 수험생의 마음으로 10월 모의고사 필수 영역 4과목을 풀어봤다. 수능 응시한 지 최소 6년부터 최대 25년 지난 기자들의 수능 성적표는 어땠을까.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