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임산부 절반은 하루 한끼 이상 거른다

우리나라 임산부 절반은 바쁘거나 귀찮다는 이유로 하루에 한끼 이상의 식사를 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바이엘코리아가 시장조사업체 마크로밀엠브레인과 임신 중이거나 임신을 계획 중인 여성 46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59.3%가 하루에 한끼 이상 굶는다고 답했다. 식사를 건너뛰는 이유로는 ‘바빠 식사할 여유가 없어서’(54.5%)가 가장 많았고 ‘한두끼 식사로도 영양섭취가 충분할 것 같아서’(20%), ‘습관이 되어서’(16.7%)가 뒤를 이었다.

임산부의 15.5%는 엽산이 함유된 영양제를 전혀 복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권장 엽산 섭취량에 대해 모르고 있는 임산부도 36.7%에 달했다. 엽산은 태아의 정상적인 성장에 필수적인 영양소여서 의료계에서는 임신 3개월 전부터 엽산 복용을 권한다. 하루 권장 섭취량은 임신 전에 0.4㎎이며 임신 중에는 0.6㎎이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