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뇌가 만성 통증을 조절한다는 원리규명

중변연계 보상회로 시스템이 통증 감각을 조절하는 원리

  • 정승호 saint096@naver.com
  • 2017-11-13 10:39:50
  • 바이오&ICT
뇌가 만성 통증을 조절한다는 원리규명
뇌가 만성 통증을 조절한다는 원리규명



한국뇌연구원 뇌질환연구부 구자욱 책임연구원과 중국 쉬저우의대의 준리 카우 교수가 참여한 한, 중 연구팀은 “뇌의 중변연계 보상회로 시스템이 통증 감각을 조절하는 새로운 원리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신경과학 분야의 오픈액세스 국제저널인 ‘바이올로지컬 싸이키아트리(Biological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번 연구를 통해 뇌가 만성 통증을 조절한다는 원리가 새롭게 밝혀졌다. 만성 통증 환자는 절반 넘게 우울증이 있는데 이번 연구결과는 만성 통증과 동반되는 우울증 등 정서질환에 대한 치료 기술을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 연구팀은 신경성 만성 통증을 가진 실험동물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뇌의 중변연계 시스템에 있는 도파민, 신경세포와 뇌성장단백질이 통각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광유전학 등을 통해 밝혀냈다.

중변연계는 뇌에서 보상을 담당하는 핵심 회로로 통증 감각과 관련된 감정적 경험을 조절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구체적인 원리는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기분과 감정 조절 기능을 담당하는 중격의지핵(NAc)과 복측피개부(VTA) 등으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실험동물에서 신경성 통증이 일어날 때 도파민 신경세포가 활성화되는 것을 확인하고 광유전학 기술이나 약물을 이용해 억제하자 통각과민증이 줄어들었다. 이는 도파민 신경세포의 활성이 만성 통증에 중요한 영향을 준다는 것을 시사한다.

또한 뇌의 중변연계에서 뇌성장단백질(BDNF) 생성이 증가하자, 통증과 관련된 도파민 신경세포가 활성화되는 것을 발견했다. 실험 결과 중변연계 회로에서 BDNF 단백질을 제거하면 통증이 완화되는 항통각효과(Antinociceptive Effect)가 나타났다.



서울경제 파퓰러사이언스 편집부 / 정승호 기자 saint096@naver.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