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이영표 일침 발언 "부끄러운 모습"

  • 서영준 기자
  • 2017-11-15 02:41:47
  • 사회일반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이영표 일침 발언 '부끄러운 모습'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이영표 일침 발언 “부끄러운 모습”

축구 해설가 이영표(40)가 명성교회 ‘부자세습’ 논란을 언급했다.

이영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인간에게 등장보다 퇴장이 훨씬 더 중요한 이유는 누구든지 자신의 마지막 무대에서 퇴장하는 그 모습 그대로가 역사 속에, 사람들의 기억 속에 즉시 재등장하기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오늘 수십 년 동안 한국교회를 대표했던, 어쩌면 존경받는 모습으로 떠날 수 있었던 한 목사의 마지막 퇴장이 비참하게 ‘세습’이라는 이름으로 끝나고 말았다”며 “퇴장하는 모습 그대로 이미 한국교회 모든 이들의 마음속에 부끄러운 모습으로 재등장했다”고 김삼환 원로목사를 비판했다.



이어 “아무리 ‘판단력’과 ‘분별력’을 상실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는 하지만, 판단과 분별의 경계가 희미해진 사람들에게서 ‘판단하지 말라’는 말을 듣는 것은 여전히 힘들다”며 “작은 생각으로 그저 다를 뿐인 것을 틀렸다고 판단하는 사람은 되지 말자. 그러나 분별력을 상실한 채 틀린 것을 단지 다를 뿐이라고 말하는 상실의 사람은 더더욱 되지 말자”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명성교회에서는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의 위임예식이 진행됐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서영준기자 syj487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