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태국·베트남에 부는 '녹색 한류'

한국 공공녹색구매제도에 관심
품폭 선정·구매 기준 마련 등
환경산업기술원, 컨설팅 지원

  • 임지훈 기자
  • 2017-11-26 17:43:57
  • 사회일반
태국·베트남에 부는 '녹색 한류'
태국 자원환경부 오염통제국 및 베트남 환경총국 관계자들이 지난 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을 둘러본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환경산업기술원
태국·베트남에 부는 '녹색 한류'
“한국 정부가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녹색제품 구매실적을 반영하고 있다는 점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태국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지원 아래 도입한 공공녹색구매제도에 많은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수니 삐야판퐁 태국 자원환경부 오염통제국 국장은 이달 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에서 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의 녹색제품 보급촉진 정책과 녹색구매제도 현황 등에 대해 꼼꼼히 질문한 뒤 행사장 인근 대형마트의 녹색매장과 환경마크 인증 건축자재 생산기업 등을 둘러봤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9월 태국과 공공녹색구매제도 확산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최근에는 베트남과 협력 의향서를 체결하고 정식 협약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이들 국가에 중점관리 품목 선정, 구매 기준 마련, 이행 방안 수립 방안 등에 대해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제도를 처음 도입하는 베트남은 사무용품과 사무용 기자재를 중점 품목으로 정했고, 제도 운영 경험이 있는 태국은 건축 및 건설 등을 중점 분야로 설정한 상태다.

지난 2005년 국내에 도입된 공공녹색구매제도는 전국 공공기관 3만곳에 녹색제품 구매 의무를 부여하는 시스템이다. 구매실적은 해마다 늘어 지난해 2조8,456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아·태 지역에서 친환경 제품 및 지속가능한 소비·생산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많은 국가가 공공녹색구매제도를 도입하길 원하고 있다. 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아세안 8개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수요를 조사해 보니 총 6개 국가가 컨설팅 및 이행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며 “조사가 본격적인 사업 착수 이전에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굉장히 고무적”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발간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한국 환경성과평가보고서도 이들 개도국의 관심을 끌었다. 보고서는 한국 공공녹색구매와 그린카드 제도를 녹색성장의 우수사례로 소개하고 있다. 친환경제품을 구매하면 구매금액의 최대 24%를 에코머니 포인트로 적립하는 그린카드는 국내에서 2011~2016년 총 1,508만장이 발급됐다.

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글로벌 지속가능소비생산은 선진국의 참여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친환경 시장 창출 잠재력이 높은 국민소득 1만달러 이상의 개도국을 중심으로 녹색구매·환경마크 제도 시행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