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PB스타그램] 고영륜 KB증권 압구정지점 부장 "개별 종목 장세 전환...액티브펀드 유망할 것"

업종 부침 심한 코스닥은
ETF 통한 투자가 안정적

  • 김연하 기자
  • 2017-12-04 17:04:06
  • 펀드·신상품 22면

고영륜, KB증권, 압구정지점, 액티브펀드

[PB스타그램] 고영륜 KB증권 압구정지점 부장 '개별 종목 장세 전환...액티브펀드 유망할 것'
고영륜 KB증권 압구정지점 부장

올 한 해 국내 증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이끌었다. 삼성전자는 올 들어 지난 10월까지 52.83% 이상 상승했으며 SK하이닉스도 83.89% 상승하는 등 지수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난달 들어 삼성전자는 7.77% 하락했으며 SK하이닉스도 3.76% 하락하는 등 상승세가 주춤해진 반면 개별 종목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증권가 일각에서는 액티브펀드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영륜 KB증권 압구정지점 부장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지수를 끌어올리는 시장에서는 액티브펀드가 지수 이상의 수익률을 내기가 어려웠다”며 “하지만 이달 들어 개별 종목이 움직이는 장이 전개된 만큼 앞으로는 지수가 아닌 개별 종목에 투자해야 수익을 낼 수 있는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수가 전반적으로 상승하는 시장에서는 패시브펀드로도 충분한 수익을 거둘 수 있었지만 종목들이 개별적으로 움직이는 시장에서는 액티브펀드처럼 특정 종목을 선별하는 펀드가 보다 우수한 수익률을 낼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고 부장은 코스닥은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한 투자가 적합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루 주가 상승·하락률이 20%에 달하는 최근 신라젠의 경우에서 알 수 있듯이 코스닥시장은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라며 “업종의 부침도 심하지만 지수 자체는 상승이 기대되는 만큼 코스닥150 ETF에 투자하면 안정적인 수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원화 강세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달러 표시 자산의 비중도 늘릴 것을 조언했다. 고 부장은 “도널드 트럼프 정부 후반기에 가면 달러가 지금보다는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달러표시채권이나 환노출형 펀드 등을 지금부터 분할 매수하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현재의 약달러는 트럼프의 무역적자 해소 정책에 따른 현상으로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계속된다면 정권 후반기에는 강달러로 돌아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가별로는 중국에 주목할 것을 추천했다. 부정부패 척결과 공급과잉 해소가 시진핑 집권 1기의 과제였다면 2기는 경제적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고 부장은 “중국 정부가 인민의 부를 늘려 소비를 늘리고 이로 인해 더 이상 수출 경쟁력이 아닌 경제의 파이를 키우는 정책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내년부터는 중국 A주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신흥시장(MSCI EM)지수에 편입되면서 자연스럽게 외국인의 투자도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업종별로는 도시화 비율의 상승으로 소비재 관련주가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