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면세점 효과로 연매출 2조 눈앞 둔 신세계 본점

  • 윤경환 기자
  • 2017-12-20 09:10:36
  • 생활

신세계, 매출2조



면세점 효과로 연매출 2조 눈앞 둔 신세계 본점
지난해 5월 면세점을 품은 신세계(004170)백화점 본점이 다국적 관광객들의 쇼핑 메카로 떠오르면서 연 매출 2조 원 시대를 눈 앞에 두고 있다.

20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본점의 11월 누계 고객 수는 전년대비 15.6%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매출도 10.8% 신장하며 면세점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세점 매출의 큰 손인 중국인 관광객뿐만 아니라 일본, 태국, 대만 등 비 중화권 고객들이 35.2% 늘어나며 다국적 관광객들이 몰렸다.

백화점 측은 백화점 브랜드와 면세점 브랜드 간의 상호보완 관계를 배경으로 꼽았다. 명품ㆍ잡화ㆍ기초화장품 중심의 면세점과는 달리 백화점은 스트리트 패션, 색조화장품, 아동복 등 다양한 브랜드를 두루 갖추고 있어 외국인 고객들이 백화점 쇼핑도 선호한다는 설명이다.

국적별로 살펴봤을 때 나라별 선호 장르 또한 각기 다르게 나타났다. 중국 고객의 경우, 화장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30% 이상이었으며, 그 중 70%에 육박하는 고객이 비디비치, 입생로랑, 조르지오 아르마니 등 색조화장품을 구매했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차별화 된 마케팅 전략을 통해 신세계백화점이 글로벌 쇼핑 장소로 발돋움 하는 데 일조할 것”이라며“내년 하반기 회현동 비즈니스 호텔 완공과 함께 남대문 시장, 신세계백화점과 면세점이 구축하는 관광ㆍ숙박ㆍ쇼핑 클러스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