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JTBC ‘신년토론회' 노회찬, 김성태에 일침...누리꾼 "사이다가 따로 없네" 호평

  • 김상민 기자
  • 2018-01-03 10:50:53
  • 정치일반
JTBC ‘신년토론회' 노회찬, 김성태에 일침...누리꾼 '사이다가 따로 없네' 호평
JTBC ‘신년토론회‘ 노회찬, 김성태에 일침...누리꾼 “사이다가 따로 없네” 호평

‘JTBC 신년토론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설전을 벌여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신년토론회’에서는 북한 핵 문제를 두고 김성태 원내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를 포함,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가 출연해 토론을 나눴다.

이날 노회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UAE 특사 파견을 두고 사실관계를 따지다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열심히 좀 뛰어다녀라. 공부 안 해서 시험 성적 나쁜 걸 가지고 담임 선생님이 정답 가르쳐줬다 하면 되냐”고 지적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에 “문재인 정부에게 꾸짖어야지. 대한민국 희한한 야당 다 봤다. 야당 맞냐. 요즘 대한민국에 희한한 야당이 있다”고 반박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야당 제대로 안 해봤으니까 야당이 뭘 해야 할 지 모르는 것”이라고 일침을 놨고, 김성태 원내대표는 다시 “참 대한민국에 희한한 야당 봤다. 정의당 야당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노회찬 원내대표는 “그러니까 탄핵당했지 이 사람아”라고 답했다.

누리꾼들은 “노회찬 의원 진짜 사이다였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수준 하고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JTBC ‘신년토론회 캡처]

/김상민기자 ksm383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