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화유기’ 제작 중지 요구? “스태프 하반신 마비, 한마디 전한 게 없다” vs “지속적 상호 연락 취해”

  • 박재영 기자
  • 2018-01-03 17:50:32
  • TV·방송
‘화유기’ 제작 중지 요구? “스태프 하반신 마비, 한마디 전한 게 없다” vs “지속적 상호 연락 취해”
‘화유기’ 제작 중지 요구? “스태프 하반신 마비, 한마디 전한 게 없다” vs “지속적 상호 연락 취해”

주말드라마 ‘화유기’ 세트장 스태프 추락 사고와 관련한 경찰조사가 진행됐다.

지난해 12월 28일 MBC아트는 CJ E&M 계열사인 JS픽쳐스 법인과 대표, 미술감독 등을 업무상 과실치상 등 혐의로 고발을 진행했다.

경기 안성시 일죽면에 위치한 ‘화유기’ 세트장에서는 지난해 12월23일 MBC아트 직원인 스태프 A씨가 3m 높이 천장에 샹들리에를 설치하다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A씨는 사고로 허리뼈와 골반뼈 등이 골절됐다.

이 소식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tvN과 제작진 측은 “이번 사고 직후부터 제작 책임자가 스태프 분의 응급실 이동과 초기 진료 과정까지 함께 했으며 지속적으로 상호 연락을 취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고를 당한 스태프의 친형은 지난해 12월 28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하반신 마비 판정이 났다”고 밝히면서 “(CJ E&M 및 제작진이) 먼저 사과를 하고 사죄문을 발표한다고 했지만, 우리 가족한테 처음부터 얘기 한마디라도 전한 게 없었다”고 말했다.

사고를 당한 스태프가 조합원으로 소속된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이 ‘화유기’의 제작 중지를 요구하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편, ‘윤식당2’ 측은 3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4일 오후 2시 예정되었던 ‘윤식당2’ 제작발표회가 사정상 부득이하게 취소되었음을 안내한다. 일정에 혼선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양해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는 ‘화유기’에 논란으로 불거진 행사 취소로 풀이되고 있으며 이유는 ‘윤식당2’ 제작발표회가 개최되는 시간대 ‘화유기’ 사태와 관련된 기자회견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사진=tvN 제공]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