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애간장' 이열음, 사랑스러운 반전 매력..新 첫사랑의 아이콘

  • 양지연 기자
  • 2018-01-09 09:05:01
  • TV·방송
'애간장' 이열음, 사랑스러운 반전 매력..新 첫사랑의 아이콘
/사진=OCN
뜨거운 성원 속에서 첫 방송한 OCN 로맨스 ‘애간장’의 이열음이 역대급 첫사랑의 아이콘 탄생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애간장’ 1회는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한지수(이열음 분)의 빛나는 하드캐리로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10년 만에 병원에서 강신우(이정신 분)과 우연한 재회를 하게 된 한지수는 순간 할말을 잃었고, 잠시 동안의 침묵이 흘렀다. 이내 그와의 짧은 만남을 뒤로 한 채 자리를 떠나려던 그 순간, “생각났어. 너한테 꼭 물어봐야 할 말. 10년 전에 혹시 너한테 무슨 일 있었던 건지. 도무지 이해 안 가서. 그 떄 너, 우리한테 한 마디 없이 떠난 것도... 무슨 일 있었으면 미안해. 그때 미처 몰랐어서”라는 강신우의 말은 그녀의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이에 한지수는 울컥 치솟은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며 “미안할 게 아니고 미워했어야지. 걱정이 아니고 화를 냈어야지!”라 답해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떠한 사건들이 있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켰다.

이어지는 장면에서는 10년 전 한지수가 강신우(서지훈 분)와의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져 보는 이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했다. 그녀는 학교 운동장을 지나가던 중, “미안한데 공 좀 줄래?”라는 요청에 화답하듯 시원하게 3점슛을 쏘는데 성공하며 반전 매력을 과시하기도. 이후 한지수는 통성명을 하던 그의 말을 막고 “알아, 강신우. 오늘 하루 종일 제일 많이 들은 이름이거든”라 환하게 웃으며 대답해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처럼 이열음은 그동안 드라마 ‘고교 처세왕’, ‘이혼 변호사는 연애중’,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몬스터’를 비롯해 영화 ‘더 킹’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차근차근 다져온 연기력을 바탕으로 브라운관을 꽉 채우는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그녀가 극 중 청순 가련한 비주얼은 물론 반전 가득한 털털한 성격의 한지수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호평이 첫 방송부터 쏟아지고 있으며, 그 결과 지금껏 찾아볼 수 없었던 색다른 첫사랑의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한편 첫 회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낸 이열음이 출연 중인 ‘애간장’은 어설픈 그 시절 첫사랑과의 과거를 바꾸고 싶은 주인공이 10년 전의 나를 만나 첫사랑 원상복구에 나서는 이야기로 매주 월, 화 밤 9시에 OCN에서 방송되며, 옥수수(oksusu)를 통해 매주 수, 목 오전 10시에도 만나볼 수 있다.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