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단독]대우조선 4분기 적자·삼성重 2,500명 추가감원

조선업 다시 경고음 커져

  • 구경우 기자
  • 2018-01-09 17:25:32
  • 기업
[단독]대우조선 4분기 적자·삼성重 2,500명 추가감원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지난해 4·4분기 수천억원대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였던 대우조선해양은 원자재 가격 상승과 원화 강세가 한꺼번에 반영되며 앞서 4·4분기 적자전환을 털어놓았던 삼성중공업(010140)·현대중공업(009540)과 같은 위기상황에 처했다. 9일 업계 고위관계자는 “원재료인 후판 가격이 뛴데다 급격히 오른 원화가치가 12월 한꺼번에 반영되며 4·4분기 적자를 피할 수 없게 됐다”며 “적자규모는 1,000억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적자 전환함에 따라 2016년 최악의 업황을 딛고 미약하게나마 회복되던 국내 조선 빅3의 올해 경영에 다시 비상등이 켜졌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2조9,000억원의 추가 공적자금을 수혈받아 3·4분기까지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다 적자 전환했고 삼성중공업(5,600억원), 현대중공업(3,600억원)도 4·4분기 적자 전망을 밝히며 각각 5분기, 7분기 연속 이어온 흑자행진이 멈췄다.

2016년 최악의 수주 가뭄으로 올해 일감이 부족한 조선사들은 혹독한 인건비 구조조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원자재 가격이 뛰고 원화가 강세인 상황에서 인건비를 줄여 원가경쟁력을 확보해야 중국 업체를 이기고 수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2,500여명의 인력을 정리하는 구조조정을 단행해 업황 회복 때까지 버틴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2016년 수주 가뭄으로 올해 조선사들은 매출이 줄고 비용은 늘어나는 최악의 경영환경에 놓였다”며 “구조조정 없이는 생존이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구경우·김우보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