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재테크

'김치 프리미엄' 이유로 국제 가상화폐 시세서 제외된 韓

코인마켓캡, "일부 한국거래소 가격 산정서 제외"

'김치 프리미엄' 이유로 국제 가상화폐 시세서 제외된 韓
코인마켓캡 트위터 캡처
미국 가상화폐 정보사이트인 코인마켓캡이 가상화폐의 국제 가격산정에서 빗썸 등 한국 거래소 3곳의 가격을 제외했다. 한국의 가상화폐 가격이 다른 나라보다 높게 형성된 이른 바 ‘김치 프리미엄’이 결정의 이유여서 한국의 가상화폐 투자가 과열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코인마켓캡은 8일(현지시간) “오늘부터 우리는 가격 산정에서 일부 한국 거래소를 제외했다”며 “(한국에서는) 다른 나라와 달리 가격 일탈이 심하며, 매매 거래가 제한돼 있기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코인마켓캡은 전 세계 7,600여 개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포함한 1,386개 가상화폐 시세를 집계해 가상화폐의 시세를 확인할 때 주로 사용된다. 가격 산정에서 제외된 한국의 거래소는 빗썸·코인원·코빗 등 3곳이다.

코인마켓캡 측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극심한 가격 괴리” 때문에 이번 조치를 내렸다고 말했다. 한국의 투자 광풍 탓에 가상화폐 가격이 국제시세를 크게 웃도는 ‘김치 프리미엄’을 지적한 셈이다. 가상화폐 파생상품 거래소인 비트멕스의 그레그 드와이어는 로이터통신에 “한국에서는 모든 가상화폐 가격에 30%의 프리미엄이 붙어 있다”며 “이를 제외하면 가상화폐 시가총액이 30% 줄어들면서 시장이 혼란에 빠져 매도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블룸버그가 집계한 비트코인 국제시세는 한국 시간으로 9일 자정 1만3,900달러로 추락하며 전날 고점보다 15% 떨어졌다. 비트코인 외에도 시총 규모 2위 가상화폐인 리플 가격은 하루 사이에 26% 떨어졌으며, 비트코인캐시 18%, 라이트코인 12% 등의 하락 폭을 보였다. 상위 40개 가상화폐 가운데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해 31개의 가격이 떨어졌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