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일본군 위안부, 한일 현안에서 동아시아 전체의 과제로 확대해야"

한국학중앙연구원 ‘동아시아 일본군 위안부 연구’ 출간

  • 나윤석 기자
  • 2018-01-10 15:48:07
  • 문화
'일본군 위안부, 한일 현안에서 동아시아 전체의 과제로 확대해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바라보는 관점을 한국과 일본 양국의 현안에서 동아시아 전체가 풀어가야 할 과제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경일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신간 ‘동아시아 일본군 위안부 연구’에 실은 글에서 일본군 위안부의 규모, 쟁점에 대한 여러 학자의 주장을 정리한 뒤 한국에서 위안부 문제를 좁은 시각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일본군 혹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를 강제로 동원했는지를 두고 양국이 벌이는 다툼이 의제를 협소하게 한정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민족주의를 탈피해 다른 나라와 연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에서 강제 동원 여부에 얽매여 식민지와 점령지 여성이 공동으로 경험한 제국주의 국가의 폭력과 인권 말살, 자본주의의 수탈과 착취, 여성에 대한 가부장의 억압과 차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책에는 김 교수를 비롯해 강정숙 성균관대 연구원, 송연옥 일본 아오야마가쿠인대 명예교수, 손염홍 건국대 교수, 신영숙 이화여대 연구원, 정현주 국립여성사전시관장이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구조와 전개, 일본군 위안부 연구 동향과 자료 등을 주제로 쓴 다양한 글이 실렸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