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LH 공급 단지 내 상가 입찰에 930억 몰려

작년 평균 낙찰가율 166%

  • 이완기 기자
  • 2018-01-11 09:42:42
  • 오피스·상가·토지 25면
지난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한 단지 내 상가 입찰에 900억원 이상의 뭉칫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LH 단지 내 상가의 평균 낙찰가율은 166%로 조사됐다. 낙찰가 총액은 약 93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6월 입찰을 실시한 화성봉담2지구 A-4블록 101(호)은 예정가(1억8,800만원)의 3배가 넘는 5억6,888만원에 낙찰되면서 302.6%의 최고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이 상가가 위치한 단지는 1,028가구 규모의 국민임대주택 아파트로 공급 상가 6호 중 4호가 낙찰가율 200%를 넘어서며 과열 양상을 보였다.

업계는 올해도 LH 단지 내 상가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압박 등 상가 투자 환경이 변화했음에도 안정적인 투자 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정부 규제 등의 영향으로 수익형 부동산 시장의 전망이 밝지는 않지만 고정 수요가 확보돼 공실 위험이 적고 비교적 적은 금액으로 투자가 가능한 단지 내 상가의 인기는 계속될 것”이라면서도 “주변 여건이 아무리 좋은 상가라도 낙찰가율 160% 이상의 고가 낙찰을 받으면 수익률 보전이 어려워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