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부처님오신날 이전에 대탕평"

"중징계 승려 등 사면 구체화 추진
불교계 선거제도도 반드시 개선"

  • 우영탁 기자
  • 2018-01-11 14:19:26
  • 문화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부처님오신날 이전에 대탕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1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불교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11일 “오는 부처님오신날 전에 징계승려 복권 등 대탕평정책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정 스님은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살다 보면 실수할 수도 있는데 이들을 영원히 내치는 것은 부처의 가르침에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탕평정책은 멸빈(승적 박탈), 제적 등의 중징계를 받은 승려부터 고인이 된 승려까지 폭넓게 적용할 계획이다. 설정 스님은 “시대적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제재받았던 분들에 대해서는 복권이 필요하다”며 “돌아가신 분들이라도 탕평에 포함하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면 대상으로는 서의현 전 조계종 총무원장 등을 거론했다.

또 조계종과 갈등을 빚고 있는 종교 언론에 대해서도 “대화로 갈등을 해소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설정 스님은 “대탕평을 시행하기 위해 사부대중의 이해와 동의가 필요하다”며 “제재를 받았던 이들 역시 진정한 참회와 수행심의 회복 등이 전제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정 스님은 이와 함께 “한국 불교 최대의 문제점인 선거제도를 반드시 개선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11월 취임한 설정 스님은 그동안 수차례 선거의 폐단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해왔다. 그는 “선거로 화합·장로정신이 깨지고 비방과 모략중상이 판을 치며 금권까지 동원되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총무원장 선거에서 뜨거운 감자였던 직선제 전환에 대해서도 부정적이었다. 설정 스님은 “간선제나 직선제나 똑같다”며 “불교 및 사회 원로들과 함께 무엇이 가장 불교다운 선거인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총무원장 선거뿐 아니라 주지 등 조계종의 다양한 선거제도 전반을 손볼 것”이라고 말했다.

설정 스님은 청와대 청원 등으로 논란이 된 낙태죄 폐지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불교는 생명 존중의 종교”라며 “낙태는 불교 교리상 근본적으로 금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